[한국판 뉴딜] 5G·IoT 기반 스마트병원 18개 문 연다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7-14 16:00
호흡기전담클리닉 1000개소 추진
정부는 2025년까지 18개의 디지털 기반 스마트병원을 구축하고 건강취약계층 12만명과 만성질환자 20만명에게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스마트기기를 보급한다. 중소기업의 원격근무 확산을 지원하는 한편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비즈니스를 돕는다.

정부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판 뉴딜 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비대면 산업 육성은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이뤄진다. 의료와 근무환경, 소상공인 온라인 비즈니에서 비대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데 2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스마트 의료 인프라 구축에는 2025년까지 2000억원이 투입된다.

안전진료를 위해 디지털 기반 스마트병원 18개소와 호흡기·발열 환자를 안전하게 진료하는 호흡기전담클리닉 1000개소를 설치한다.

스마트병원은 5G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해 입원환자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의료기관 간 협진 등이 가능하다. 3차 추경으로 3개소, 2022년까지 6개, 이후 9개소를 구축하는 게 목표다. 병원당 10~20억원이 지원된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음압시설, 동선분리 등 감염예방 시설을 갖추고 사전 전화상담으로 환자 상태를 확인한 뒤 대면진료가 필요한 경우 예약제를 적용한다. 화상진료기기, 음압장비 구입 등을 위해 클리닉 1개소당 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AI 정밀의료로는 간질환, 폐암, 당뇨 등 12개 질환의 진단이 가능한 소프트웨어 '닥터 앤서 2.0'을 추진한다. 앞서 닥터 앤서 1.0은 총 364억원을 투입해 치매 등 8개 중증질환의 진단이 가능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정부는 의료계와 논의를 거쳐 비대면 의료 제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환자 안전과 의료사고 책임, 상급병원 쏠림 등 의료계의 우려에 대한 보완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노인층 등 건강취약계층 12만명을 대상으로 IoT 센서와 AI 스피커를 보급해 맥박·혈당·활동 등을 감지할 수 있도록 했다. 말벗과 인지관리 기능도 지원한다. 고혈압, 당뇨환자와 같은 만성질환자 20만명에게는 웨어러블 기기를 보급해 관리한다.

중소기업의 원격근무 확산을 위해 16만개사에 원격근무 시스템 구축·컨설팅 이용 바우처를 지원한다. 지식산업센터와 창업보육센터, 테크노파크 등 중소·벤처기업 밀집 주요거점에는 공동활용 화상회의실 1562개소를 구축하기로 했다. 원격근무 고도화를 위해 영상회의 품질 향상과 보안 기술, 업무관리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32만명을 대상으로는 온라인 기획전·쇼핑몰, 라이브커머스 입점을 지원하고 구독경제 시범사업을 연 5000건씩 추진한다.

5G와 AI를 기반으로 키오스크, 서빙로봇, QR코드 등 비대면 주문결제 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상점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기자동화 등 기초 단계 스마트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 공방 1만개도 구축한다.
 

[기획재정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