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박원순, 10여년간 서울시민에 헌신…고인의 명복 빈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10 10:37
전날 박 시장과 오찬 예정됐다가 취소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고인이 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10여년간 서울시민을 위해 헌신한 박 시장이 유명을 달리한 채 발견됐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조의를 표했다.

당초 정 총리는 박 시장이 실종된 전날 오찬을 함께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오찬을 앞두고 박 시장이 ‘몸이 아파 참석이 어렵다’는 연락을 받고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