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시민이 제안한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건립 추진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6-30 11:55
7월부터 타당성 용역, 부지물색 등 건립절차 시작

[이미지= 서울시 제공]



서울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이 처음으로 들어선다. 어느 시민이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올린 글에 1000명이 넘는 시민이 공감하면서 정책을 채택된 것이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을 지으면 어떨까요?'라는 시민 제안에 "건립절차를 본격 시작하겠다"고 응답했다. 서울시는 30일 박 시장이 직접 답변한 영상을 '민주주의 서울'에 게시했다.

박 시장은 영상답변을 통해 "장애인 재활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39만4000명의 장애인들이 제 때에 꾸준히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공공재활병원 건립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7월부터 타당성 용역을 실시하고 병원부지를 물색하는 등 건립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첫 번째 이뤄지는 시장 답변이자 작년 서울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과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 보호조치 의무화에 이어 세 번째다.

서울시는 병원 건립까지는 장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장애 재활치료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다각도의 공공재활정책을 확대 추진해 건립 이전까지 장애인의 재활치료와 건강관리 어려움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전국 최초의 공공어린이 전문병원인 '강북어린이전문병원'(강북구 번동 365-1)을 2025년까지 차질없이 건립키로 했다. 급성기 질환과 특수질환 진료, 장애아동재활치료시설 등을 포함해 250병상 규모의 전문병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보건‧의료뿐 아니라 복지까지 아우르는 통합적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형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를 내년에 2곳(동남권‧동북권) 새롭게 지정한다. 기존 보건복지부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2개소(보라매병원, 서울재활병원)에 더해 건강관리의 품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장애청소년 의료재활사업을 확대해 장애청소년에 대한 재활과 치료를 보다 활성화한다. 서울시는 현재 장애인의 재활과 치료를 위해 병(의원) 6곳을 지정하고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내년부터 이들 시설에 대한 치료실적을 평가해 운영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장애인이 다수 거주하고 있음에도 의료재활시설이 없는 권역에 장애청소년 재활치료 병원을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립병원 재활의학과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기존 서북병원은 회복기 재활치료 병원으로 기능을 개편해 성인 재활치료를 강화할 방침이다.

박원순 시장은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설립이라는 이번 서울시의 답변이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의 삶을 국가가 책임져 나가는 자그마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시민의 생각과 참여가 정책의 결실을 맺고 일상을 바꿔낼 수 있도록 민주주의 서울을 통한 시민참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