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연어 수난시대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6-16 06:00
중국에서는 연어를 '싼원위(三文魚)'라 부른다. 영어 단어 'Salmon'을 음역한 표현이다. 중국에 연어가 처음 수입된 건 개혁·개방 이후인 1985년부터다. 중국인의 연어 소비가 늘면서 수입량도 가파르게 늘었다. 오늘날 중국은 매년 9만t이 넘는 연어를 수입한다.

연어가 항상 중국인의 사랑만 받은 건 아니다. 한때 연어는 국제 정치 갈등의 희생양이었다. 2010년 중국 반체제 인권운동가 류샤오보를 노르웨이 노벨평화상 위원회가 수상자로 선정하자, 중국은 즉각 노르웨이산 연어 수입을 중단하며 보복했다. 수입 금지령은 무려 6년간 이어진 후에야 풀렸다. 
 
최근 연어가 또다시 수난을 겪고 있다. 베이징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 원흉으로 지목되면서다. 주요 시장, 음식점에서 연어는 아예 자취를 감췄다. 전문가들은 수산물이 중간 숙주일 가능성은 적다며 유통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묻었을 거라고 본다. 사실 연어는 코로나19에 감염될 '폐'도 없다. 연어가 '억울한 누명'을 썼다.
 

[동방인어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