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수출입은행, 해외 스마트시티 수출 확대 위해 맞손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6-03 15:03
해외 스마트시티, 인프라 개발사업 진출 확대 위한 협력강화 업무협약 체결

3일 한국수출입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개최된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분야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후 변창흠 LH 사장(오른쪽)과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H 제공]


LH는 한국수출입은행(수은)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스마트시티 및 인프라 개발사업의 진출 협력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분야의 해외사업 진출협력과 국내기업의 해외개발사업 진출 확대를 위한 공공기관 차원의 수주 지원, LH와 수은 간 협력 확대를 통한 신규 해외개발사업 발굴을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공적개발원조사업 및 투자개발사업의 유기적 연계방안 검토 △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수은 금융 활용 △유망 해외사업의 발굴 및 개발협력을 포함해 포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LH와 수은은 이번 업무협약을 효율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공유하고, 실무협의회 개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LH는 수은뿐 아니라 해외사업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원 팀 코리아 2.0모델'을 구축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와 대외정책금융기관인 수출입은행이 협력해 해외 신규개발사업 발굴 및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나아가 금융‧정보‧기획 등을 아우르는 통합적인 해외개발사업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