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야놀자 직원 확진에 강남 본사 건물 폐쇄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5-13 20:23
전 직원 대상 재택근무 시행 예정 같은 건물 쓰는 티몬도 조기 퇴근

[사진=야놀자 제공]

숙박·여가 플랫폼 야놀자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아 해당 건물이 폐쇄됐다.

야놀자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해당 직원이 근무한 서울 강남구 동일타워와 본사가 있는 엠디엠타워를 폐쇄했다고 13일 밝혔다.

확진자와 같은 부서에 근무한 밀접 접촉자는 전원 검사를 받은 후 자가 격리 중이다.

야놀자는 이날 오후 동일타워에 근무했던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통보받은 후 건물 폐쇄조치를 하고 방역 작업에 돌입했다.

야놀자는 "전파 우려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확진자가 근무한 건물과 인근에 있는 본사 사옥까지 즉시 폐쇄했다"면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와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는 티몬은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이날 전 직원을 조기 퇴근 조치했다. 티몬은 또 내일부터 15일까지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