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국 사회과학원 "성장률 목표 달성 문제없다"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2-12 17:25
차이팡 부원장 "전염병 타격 일시적…수요 금방 회복될 것" "올해 5.7% 성장률 달성…GDP 2배 목표 달성 가능" "샤오캉사회 전면 건설…강력한 조치 필요"
"코로나 바이러스 타격은 일시적이다. 위축된 수요는 금방 회복될 수 있다. 중국 성장률 목표 달성엔 문제 없다."

중국 정부 싱크탱크인 중국 사회과학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발발 영향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올해 경제 발전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이팡 사회과학원 부원장이 1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게재한 기고에서다. 

중국 공산당은 창당 100주년인 오는 2021년 중산층 국가를 지향하는 ‘샤오캉(小康) 사회’의 전면적 건설을 목표로 내세우고, 이를 위해 2020년 국내총생산(GDP)과 1인당 가처분 소득을 2010년의 2배로 늘리겠다고 공언해 왔다. 차이 부원장은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중국 GDP가 78조400억 위안이었는데, 올해 5.7% 남짓의 성장률을 확보하면 2010년 GDP(41조2100억 위안)의 두배를 달성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것, 또 1인당 가처분 소득은 지난해 2만4582위안으로, 올해 이보다 1.9%만 증가하면 충분히 2010년(1만2520위안)의 두배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

차이 부원장은 코로나19 발발이 중국 경제사회 발전 목표에 불확실성을 가져왔다며 중국이 샤오캉 사회 건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더욱 강력한 조치로 평상시보다 더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전염병 확산으로 소비, 고용, 중소기업이 타격을 입었다고 진단했다.

차이 부원장은 코로나19로 농민공(이주노동자)의 업무 복귀가 늦춰지고 기업들이 휴업을 연장하면서 신규 창출 일자리가 줄어들어 실업 증가와 소득 감소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주 노동자의 업무 복귀, 기업의 생산 재개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염병 확산에 따른 휴업 장기화로 중소기업 압박이 커질 것이라며 이들을 위한 맞춤형 지원책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경제는 사실상 ‘일시 정지’ 상태에 놓였다. 당장 1분기 성장률 전망에 암울한 그림자가 드리웠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는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집계 이래 가장 낮은 4.5%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맥쿼리도 중국의 1분기 성장 전망을 5.9%에서 4%로 하향 조정했다. UBS은행은 중국의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5.3%에서 3.8%로 무려 1.5% 포인트 낮췄다.

급속한 경기 둔화는 실업 증가 등 여러 부작용을 낳을 수 있는 만큼 중국 정부도 부양책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0일부터 신종 코로나 여파로 피해를 입은 중소 민영 기업들을 위해 3000억 위안(약 51조원)의 저리 특별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재정부도 718억 위안(약 12조원)이 넘는 예산을 배정해 전염병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우한을 비롯한 지방정부와 산업 지원에 나섰다. 추가 기준금리 인하와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를 단행할 것이란 목소리도 높다. 
 

차이팡 중국 사회과학원 부원장 기고. [사진=인민일보 12일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