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지난해 중금리대출 1조원 공급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1-13 13:53
카카오뱅크는 지난 한 해 동안 중금리대출을 1조원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월부터 이달 8일까지 정책 중금리상품인 '사잇돌대출' 9165억원을 비롯해 카카오뱅크가 자체로 내놓은 '중신용대출' 620억원 등 총 9785억원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은행권 전체 중금리대출 공급액인 8922억원의 약 110% 규모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월과 5월 정책 중금리상품인 '직장인 사잇돌대출'과 '개인사업자 사잇돌대출'을 각각 출시했으며, 8월에는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민간 상품을 선보였다.

사잇돌대출의 평균 금리는 연 5.99%, 중신용대출은 연 5.62%다. 카카오뱅크의 사잇돌대출 금리는 시중은행 사잇돌대출 평균 금리(연 6.94%)보다 0.95%포인트 낮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2월 매년 1조원의 중금리대출 공급 계획에 따라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맞춰 중금리대출 공급을 확대해 왔다"며 "올해도 약 1조원의 중금리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카카오뱅크]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