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다시 꿈틀? 2개월 연속 7조원대 증가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2-11 12:00
10월 은행 가계대출 잔액 881조1000억원
월별 증가액이 4조원 수준으로 떨어졌던 은행권 가계대출이 두 달 연속 7조원대로 뛰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7조원 늘어난 881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증가폭(7조2000억원)보다는 다소 감소했지만 최근 주춤했던 가계대출의 증가세가 다시 확대되는 모습이다.

가계대출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은 11월에만 4조9000억원 늘어나 지난달 증가폭(4조6000억원)보다 3000억원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주담대는 주택 매매 및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지속되며 증가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 8월과 9월 7000호에 그쳤지만 10월 1만호로 늘어났다. 전세거래량도 지난 6월부터 8000~1만호를 유지하고 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10월 추석연휴 등 계절적 요인이 사라지면서 증가규모가 2조1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은행의 기업대출은 지난달에만 5조9000억원 늘어나 증가세를 지속했다.

중소기업대출은 은행의 적극적인 대출 취급 노력 등으로 지난달 5조1000억원으로 늘어났다. 대기업대출도 8000억원 증가해 소폭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은행 수신은 한 달 동안 30조원이 넘게 늘어나며 큰 폭으로 확대됐다.

한국은행은 "수시입출식예금이 결제자금 재유입, 일부 기업의 여유자금 일시 운용 등으로 10월 10조1000억원 감소에서 지난달 24조2000억원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기예금은 지방정부자금 유출에도 불구하고 은행의 신예대율 규제에 대비한 예금 유치 노력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그래픽=아주경제 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