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문가들 "무역분쟁·성장세 둔화가 양대 금융리스크"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2-09 12:00

미·중 무역분쟁과 국내 경기 둔화 지속이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꼽혔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단순 응답빈도수 기준으로 미·중 무역분쟁(74%), 국내 경기 둔화 지속(52%), 글로벌 경기 둔화(40%), 가계부채 문제(40%), 중국 금융·경제 불안(39%)이 위험 요소로 선정됐다.

1순위 응답빈도수 기준으로는 미·중 무역분쟁(39%), 국내 경기 둔화 지속(21%), 글로벌 경기 둔화(9%),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둔화(5%) 순으로 조사됐다.

미·중 무역분쟁과 국내 경기 둔화 지속, 글로벌 경기 둔화는 대체로 단기(1년 이내)에, 가계부채 문제와 중국 금융·경제 불안은 중기(1~3년)에 현재화할 가능성이 있는 리스크 요인으로 응답됐다.

올 상반기 서베이 결과와 비교해 보면 미·중 무역분쟁, 국내 경기 둔화 지속이 계속해서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주목 받았다.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응답비중은 67%에서 74%로 상승했으며, 국내 경기 둔화 지속은 66%에서 52%로 하락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 중국 금융·경제 불안은 새로운 리스크 요인으로 추가됐다.

수출 감소 등 기업실적 부진, 부동산시장 불확실성에 대한 응답비중은 모두 44%에서 37%로 하락해 이번 서베이의 상위 5개 요인에서는 제외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자료=한국은행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