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방학·휴가에 해외서 지갑 열었다…해외 카드사용액 반등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1-21 12:00
올 3분기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액 47억4000만 달러

여름 방학과 휴가 등 해외여행 영향으로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카드사용액이 반등했다.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액은 원화 약세와 소비 위축 등의 영향으로 올 1분기와 2분기 연속 감소했었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3/4분기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올 3분기 거주자가 카드(신용+체크+직불)로 해외에서 사용한 금액은 47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1.4% 증가한 수치다.

내국인 출국자수는 올 2분기 714만명에서 3분기 712만명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여름 방학과 휴가 등 해외여행에 따른 지급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이 기간 동안 일반여행 지급규모는 66억9000만 달러에서 68억4000만 달러로 2.2% 늘었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전분기 대비 +0.8%), 체크카드(+3.2%)의 사용금액은 증가했으며, 직불카드(-1.5%)는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