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확산…살처분 1만마리·인근 6개 시군 중점관리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9-18 15:42
예방 살처분 대상 500m→3㎞ 확대…감염 경로 아직 파악 못해 돼지고기 도매시장 10곳 휴장 '가격 변동성' 우려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살처분 돼지가 1만 마리를 넘어섰다. 정부는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 살처분 대상을 확대하고, 인근 지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돼지 반출을 금지했다.

추가 발생 위험성은 여전한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동제한 조치를 비롯해 돼지 반출을 금지하면서 전국 돼지 도매시장 10곳이 휴장에 들어갔다. 돼지가격 급변동 우려도 커지고 있다.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연천에서 의심 신고된 돼지도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는 모두 4700마리다. 농식품부는 발병 농가 반경 3㎞ 이내의 돼지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돼지열병 확산 우려가 커진 만큼 기준을 강화해 적용했다. 이에 따라 파주 발생농가 3950마리를 비롯해 연천 발생 농가, 인근 농가까지 더해져 살처분 돼지 수는 1만4000여 마리에 이를 전망이다.

파주와 연천 인근 지역에선 3주 동안 돼지고기 반출도 금지했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동두천·김포·철원 등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지역 밖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돼지 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3주로 연장하고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도축·출하가 가능하도록 했다. 타지역으로의 반출도 금지한다. 또 경기·강원 지역 축사엔 임신진단사,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의 질병치료 목적 이외 출입도 3주 동안 제한한다. 박 실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접촉에 의해 전염된다"며 "이 기간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는 차원에서 관련자들도 출입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에 이어 연천까지 확산하면서 일시이동중지명령에 따라 이날 전국 주요 돼지 도매시장 12곳 가운데 10곳이 휴장했다. 재고 물량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소규모 가게나 식당 등은 당장 수급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거래량이 전반적으로 줄어들면 경매가격의 변동성도 커질 수 있다.

실제로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17일 주요 축산물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고기 평균 경매가는 ㎏당 6058원으로 전날 4558원보다 1500원이 올랐다. 18일에도 오름세는 이어져 오후 3시 기준 전날보다 202원 오른 ㎏당 6202원에 거래됐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감염경로 파악은 아직 오리무중이다. 파주의 발생 농가와 연천의 발생 농가 간 이동이 없었고, 두 농가 모두 주요 발생 원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 사료로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천 농가에서 일하는 스리랑카와 네팔 국적 외국인 노동자 5명 가운데 네팔 근로자 1명이 지난 5월 고국을 다녀왔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은 아니다.

다만 파주와 연천 모두 북한과 인접해 있어 지난 5월 발생한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남한으로 넘어왔을 것이라는 추측만 확산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직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확인할 감염 경로를 찾지 못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어 이 결과에 따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