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존슨 총리 9일 조기 총선 재표결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9-05 21:39
전날 조기총선 표결서 의회 3분의2 찬성 못 얻어 부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조기 총선 개최를 위한 표결을 또다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제이컵 리스-모그 영국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하원에서 다음 주 의사일정을 소개하면서 9일 조기 총선 동의안을 다시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전날 하원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Brexit)를 3개월을 추가 연장하는 내용의 '유럽연합(탈퇴)법'을 가결시키자 하원 해산, 조기 총선 개최를 위한 동의안을 상정했다. 

존슨 총리로선 자신과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중 누가 영국 대표로 10월 중순 예정된 EU 정상회의에 가서 협상할지 10월 15일 총선을 통해 국민이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는 승부수였다. 

그러나 하원은 조기총선 동의안에 찬성 299표, 반대 56표로 부결시켰다. 조기총선이 열리기 위해서는 하원 3분의 2(434명) 이상 동의가 필요한데, 찬성표가 턱없이 모자랐다. 이날 제1야당인 노동당은 표결에서 기권했다.

영국 의회규약은 같은 회기 내 동일한 사안을 다시 표결에 부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정부가 '고정임기 의회법'에 따른 조기 총선 동의안을 재상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일간 가디언지를 통해 노동당이 유럽연합(탈퇴)법 통과 전까지 총선 개최에 응할 수 없다며 전날 표결에서 기권했지만, 9일엔 이 법안이 관련 절차를 모두 마칠 것으로 예정되는 만큼 재투표를 위한 상황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하기도 했다.

노동당은 오는 10월 31일 예정된 브렉시트가 연기되기 전에 열리는 조기 총선 개최에는 응할 수 없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조기총선이 존슨 총리에게 큰 도박이 될 것으로 보기도 했다. 2년 전 테리사 메이 전 총리 역시 브렉시트 교착국면을 해소하기 위해 조기총선 카드를 썼지만, 되려 보수당 의석이 줄어들고 혼란을 더 키우는 결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