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CJ올리브‧코스트코 등 3개사 동반성장지수 ‘강등’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9-05 16:36
동반위, 이달 26일까지 모니터링…위법사항 소급 반영

동반성장위원회는 5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제57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했다.[사진=동반성장위원회 제공]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는 5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제57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대림산업, CJ올리브네트웍스, 코스트코코리아 등 3개사의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등급을 강등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이들 3개사는 지난 6월 동반위가 공표한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에서 각각 최우수(대림산업), 우수(CJ올리브네트웍스), 양호(코스트코코리아) 등급을 받은 바 있다. 이후 공정거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서 시정명령과 과징금(대림산업, CJ올리브네트웍스), 과태료(코스트코코리아) 처분을 받았다. 이들은 하도급법, 대규모유통업법, 상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동반위는 “동반성장지수 산정 및 공표에 관한 운영기준에 의거해 과징금 처분을 받은 대림산업과 CJ올리브네트웍스의 평가등급을 두 단계씩, 과태료 처분을 받은 코스트코코리아는 한 단계 강등하기로 심의‧의결했다”며 “기 부여된 인센티브를 모두 취소하고 관계부처에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의 등급은 최우수에서 양호로, CJ올리브네트웍스는 우수에서 보통으로, 코스트코코리아는 양호에서 보통으로 낮아졌다.

동반위는 다른 기업들에 대해서도 2018년도 동반성장지수 공표일 이후 3개월이 경과되는 시점인 이달 26일까지 기업의 법 위반 여부를 점검한다.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즉시 등급에 소급 반영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