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해외 첫 양극재 공장 준공…이차전지소재 시장 본격 진출

류혜경 수습기자입력 : 2019-08-22 17:00
저장성에서 합작사 화유코발트와 연산 5000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 준공식 개최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와 합작해 안정적 원료 수급 및 원가경쟁력 확보

포스코가 22일 중국 저장성에서 해외 첫 양극재 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해 1월 이사회에서 미래 신성장사업 확대와 이차전지소재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중국 저장성 통샹시(桐乡市)에 연산 5000톤 규모의 합작 법인 설립을 승인하고 작년 9월 착공에 들어갔다. 포스코가 60%, 화유코발트가 40%를 지분 투자했고 법인명은 ‘절강포화(浙江浦華, ZPHE)’로 명명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오규석 포스코 신성장 부문장, 진설화 화유코발트 동사장 등이 참석했다.

오 부문장은 기념사에서 “이번에 준공된 양극재 생산법인 절강포화는 포스코 신성장부문의 첫 해외 생산법인으로 미래 신성장 사업 확대에 대한 포스코의 의지를 담고있다”며 “향후에도 합작사인 화유코발트와 지속 협력해 기술리더십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절강포화가 세계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인 화유코발트와의 합작으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 및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계획보다 1년여 앞당긴 올 연말부터 양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글로벌 전기차용 이차전지 제조사들의 생산기지와 인접한 중국 통샹시에서 양극재를 직접 생산·판매함으로써 현지 마케팅 측면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차전지소재인 양극재 판매 확대를 통해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증설도 계획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이차전지소재인 양·음극재사업 비중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 규모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할 예정이다. 이번 중국 공장 준공으로 현재 국내외 양극재 2만톤 생산규모를 갖추게 됐으며 내년까지 4만5000톤까지 확대하는 등 향후 시장 상황을 고려해 더욱 공격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포스코 중국 양극재 공장 전경. 사진 = 포스코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