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사모펀드' 의혹, 야권 공세 거세져

장용진 기자입력 : 2019-08-18 16:10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가족의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 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에 대해 야권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과거 조 후보자의 발언이나 주장을 인용한 비판도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조 법무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하겠다”며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자료를 보면 조 후보자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와 딸(28), 아들(23) 등 3명은 2017년 7월 31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74억5500만원 규모의 투자를 약정했다.

정 교수는 67억4500만원, 딸과 아들은 각각 3억5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약정 시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지 2개월이 지난 후다. 이들이 지금까지 실제 투자한 금액은 배우자 9억5000만원, 자녀 각 5000만원 등 총 10억5000만원이다.

논란은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000만원보다 18억원 많은 투자 약정 금액이다. 이 금액은 해당 펀드 전체 규모인 100억1100만원의 74%를 차지하고 있기도 하다.

딸 학교 배정을 고려한 위장전입 논란도 있다. 조 후보자는 울산대 조교수로 재직하던 1999년 10월 7일 큰딸(당시 8)과 함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에서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다. 부인과 아들(당시 3)은 부산 주소지에 남았다. 이후 같은 해 11월 20일 자신과 딸 주소지를 실제 살고 있던 해운대구 아파트로 되돌렸다.

다주택 규제를 피하려고 배우자가 소유했던 부산 집을 동생 전 부인에게 매도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정 교수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7년 11월 27일 약 15년간 소유했던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후보자 친동생 전 부인인 조모씨에게 3억9000만원에 팔았다. 당시에는 고위공직자 다주택 소유가 논란이 일던 시기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여권에서는 “사모펀드라는 것은 일단 투자를 하면 자금운용을 펀드메니저가 알아서 하는 것”이라면서 “사적인 계약관계에 얼마를 투자하겠다고 약정했건 그것이 왜 문제가 되느냐”라며 야권의 공세에 불만을 토로하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