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앞두고 정치국회의 소집한 시진핑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6-25 09:29
G20, 미중회담, 홍콩, 이란문제 등 대응책 논의했을 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중앙정치국 회의를 소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 등을 앞두고 채비를 단단히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시 주석이 전날 정치국회의를 열고 ‘중국 공산당 기구개편 공작조례’와 ‘중국 공산당 농촌공작 조례’를 심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신문은 이외 ‘기타 문제’도 연구했다고도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매달 한 차례 열리는 정치국회의는 중국공산당 서열 1~7위인 정치국 상무위원을 포함한 25명의 정치국위원이 참석해 주요 사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그런데 이날 인민일보가 발표한 정치국회의 결과 내용은 비교적 ‘평범’했다.

이를 두고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망은 관영언론이 발표한 정치국회의 공식의제는 기구개편과 농촌 문제였지만 이밖에 논의한 ‘기타 문제’에 홍콩 문제, 미·중 정상회담, 미국·이란 갈등 등과 관련한 사안이 포함됐을 것으로 관측했다. 다만 이를 구체적으로 대외 공개하지 않았을 뿐이라는 것이다.

현재 시진핑 주석이 맞닥뜨린 가장 중요한 사안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릴 G20 정상회의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다. 시 주석은 G20 정상회의 하루 전인 27일 오사카에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미국에 맞서 다자주의를 호소하며 우군 결집을 벌이는 것과 더불어 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무역 갈등의 확산에 제동을 거는 데 목적이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의 담판에서 양국 무역갈등 해소방안도 논의한다. 특히 시 주석은 앞서 평양 방문으로 손에 쥔 '북한 카드'를 내세워 북핵 해결에 관심있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협상력을 높이고 미·중 무역전쟁 '휴전' 선언을 통한 재협상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홍콩 문제도 신경을 안 쓸 수 없는 문제다.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범죄인 인도법 반대시위는 국제 이슈로 부각됐기 때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앞서 16일 "홍콩 문제는 G20 회의기간 열릴 예정인 미·중 정상회담에서 다뤄질 주요한 사안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일부 홍콩 시위 지도자들은 일본으로 날아가 G20 회의장 인근에서 시위를 벌이며 G20 정상들의 관심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으로선 미국이 홍콩 문제를 중국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사용하는 걸 막아야 하는 것이다.  실제로 장쥔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24일 “홍콩은 G20 정상회의에서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며 홍콩 문제가 순수하게 중국의 문제라며 해외 국가들이 참견한다면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이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단행에 중국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도 정치국회의에서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은 2017년 기준 이란산 원유 최대 수입국으로, 중국 신실크로드 경제권 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 방면에서 협력하고 있다.  앞서 중국은 미국이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하면 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며 경고해 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