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선물 "원·달러 환율 움직임 제한적일 것…1156~1162원 전망"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6-24 08:47

미·중 무역협상 관망심리로 24일 원·달러 환율이 제한적 범위에서의 움직일 전망이다.

NH선물 허정인 연구원은 "달러화 가치의 하락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중 문역분쟁 이후 원화의 평가절하가 과했다'는 인식과 '지나치게 낙폭이 크다'는 평가가 부딪히며 원·달러 환율이 제한적 범위에서 움직였다"며 "금일 환율은 역외 환율 하락에 따른 약세 우위를 예상하나, 단기간에 낙폭이 컸다는 점에 따른 레벨 부담과 미·중 무역협상 관망심리로 약보합 마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레벨을 점검해보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대감이 형성되던 5월초 수준까지 하락했다. 단기간 낙폭이 과하다는 부담이 형성된 가운데, 역외 위안화는 미국의 블랙리스트 지정으로 소폭 상승했다.

이에 허 연구원은 원화 환율이 장초반의 낙폭을 되돌리며 제한적 범위의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며 달러당 1156~1162원 선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측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