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경주 방문한 대통령에게 지역 현안 건의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5-26 14:44
포항지진특별법 제정 등 지역현안 강력 건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24일 모내기 행사를 위해 경주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역 농업의 현실과 민심을 전달하고 지역의 현안을 건의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24일 경주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역 농업의 현실과 민심을 전달하고, 지역의 당면 현안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함께 부탁했다.

우선, 포항 11.15 지진은 자연재난이 아니라 인재(人災)인 점을 감안해 정부와 국회가 적극 협력해 피해 지역 주민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이러한 인재가 반복되지 않도록 지진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줄 것을 강력하게 건의했다.

아울러, 지진 피해주민들의 구제와 피해복구에 대한 정부의 책무를 적극적으로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정부 추경 안에 미 반영된 포항지진 관련 예산도 국회 심의단계에서 추가․증액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이 지사는 침체되어 있는 구미와 포항 경제의 새로운 활력을 위한 건의도 이어나갔다. ‘구미 스마트 산업단지 선도 프로젝트’와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이다.

제조업 경쟁력 약화 및 공장 노후화 등으로 성장한계에 직면한 구미 산업단지를 기존 산업단지 틀에서 벗어나 빅데이터, 사물 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산업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지진 피해와 철강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에는 포스텍, 방사광 가속기 연구센터 등 세계적 수준의 연구 인프라가 집적되어 있다는 이점을 들어, 오는 6월에 확정될 예정인 ‘강소연구개발 특구’가 반드시 포항에 지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아울러, 방폐물의 안정성 분석과 특성시험을 위한 ‘방사성 폐기물 정밀분석 연구소’의 경주지역 설립도 적극 요청했다.

현재 방폐물 관련 연구는 대전 원자력 연구원에서만 수행하고 있어, 체계적인 안전 관리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실정이다. 이에 경주에 정밀분석 연구소를 설립해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건의했다.

한편, 동행한 이개호 농림부 장관에게도 경북도의 농업분야 현안사항인 곤충산업 클러스터 조성, 다목적 용수개발지원 사업비 지원, 농작물 재해보험비 확대 지원, 한국 농수산대학교 동부권 캠퍼스 건립 등 4건의 건의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지역의 민심과 현안을 전달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지진특별법 제정과 지역 현안사업들에 대한 정부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