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연합사 국방부 대신 평택으로 이전 제시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5-16 09:33
국방부 영내 이전시 예산소요 많다는 판단 한국군과 의사소통 등에서 문제 발생할 수도
한미연합군사령부가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될 전망이다.   

미군 참모와 가족들이 거주할 숙소를 서울에 마련해야 하는 국방부 영내 이전보다 '캠프 험프리스' 이전 비용이 상대적으로 덜 들기 때문이다.

이번 결정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의 의중이 반영됐다.

다만, 주한미군측은 연합사가 평택기지로 들어갈 경우 한국군과 의사소통 등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최종 결론은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연합사 이전 문제는 주한미군이 서울 용산 미군기지 반환에 따라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계속 협의를 해왔던 사안이다.
 

[사진=연합뉴스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