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이준석 "청원수로 적합성 따지는 것 자체 무의미"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5-01 00:00
청원글 100만 넘겨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에 대해 '무의미'하다고 평가했다.

지난 29일 이준석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정 정당의 해산을 놓고 청와대 청원 수로 주장의 적합성을 따지는 것 자체가 무의미하다"라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가장 최근에 30만 명 넘기고 답변 받아냈던 청원이 윤지오 씨가 살해 위협을 받고 경찰은 경호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청원이었음을 상기해보면 된다. 이거 전에는 남자들이 여자가 머리가 짧고 화장을 안 해서 머리뼈가 보이게 두들겨 팼다는 이수역 욕설 사건 관련 청원이었다"라며 "그리고 마지막으로 가장 최근에 대량생산한 네이버 아이디로 인증 가능한 서비스로 벌어진 정치적 사건은 드루킹과 바둑이 사건임을 잊지말자"고 말했다.

하지만 '무의미'라고 볼 수 없는 것은 지난 22일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을 주장하는 청원글이 30일 오전에 100만을 넘어섰기 때문. 해당 청원은 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가 대치를 벌이자 더욱 힘을 실었고, 접속자가 몰리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접속이 한때 마비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 이준석 SNS]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