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패스트트랙 하면 20대 국회 없을 것"…총력투쟁 검토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4-22 16:49
'총력투쟁' 검토 내일 긴급 의원총회 열고 '국회 보이콧' 등 대응 방안 논의

22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문을 발표한 가운데 한국당이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따라 정국이 더욱 경색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날 한국당은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가 한국당을 '겁박'하는 '의회 쿠데타'로 규정하고 국회 일정 전면 거부 등을 포함한 총력투쟁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5당 원내대표가 만나는 자리에서 "선거제와 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다"고 모두발언을 했다.

여야 4당이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잠정 합의문을 발표하자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에게 23일 오전 10시 대책 논의를 위한 의원총회 열겠다며 총소집령을 내렸다.

나 원내대표는 문자를 통해 "금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기 위해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한다"며 "비상상황임을 감안해 한 분도 빠짐없이 참석하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