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 앞둔 이미선 후보, 반대 44% vs 찬성 43% '팽팽'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4-18 09:49
[리얼미터] 5일만에 긍정적 여론(임명 찬성·적격) 14.5%포인트 증가

35억원 어치의 주식 논란에 휘말린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두고 적격과 부적격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7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이 후보자의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임명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반대한다'(매우 반대 28.3%, 반대하는 편 15.9%)는 응답이 44.2%를 기록했다.

반면, '찬성한다'는 응답은 43.3%(매우 찬성 16.1%, 찬성하는 편 27.2%)로 집계됐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12.5%를 기록했다.

앞서 리얼미터가 지난 12일 시행한 이 후보자 적격성 조사에서는 '적격'이 28.8%, '부적격'이 54.6%였다.

5일 만에 긍정적 여론(임명 찬성·적격)이 14.5%포인트 증가하고, 부정적 여론(임명 반대·부적격)은 10.4%포인트 감소했다.

리얼미터는 "이처럼 여론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데에는 이 후보자 측의 적극 해명, 주식 매도,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의 입장 선회와 더불어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망언' 후폭풍에 따른 기류 변화가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 조사결과. [사진=리얼미터]





진보층,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광주·전라와 부산·울산·경남, 40대와 20대, 30대에서는 임명 찬성 여론이 반대 여론보다 우세했다.

보수층,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 대구·경북과 대전·세종·충청, 60대 이상과 50대에서는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보다 컸다.

지난번 조사와 비교하면 보수층(적격 12.5% → 찬성 22.6%)과 한국당 지지층(적격 4.0% → 찬성 7.9%)을 포함한 거의 모든 계층에서 긍정적 여론이 증가했다.

특히 진보층(적격 42.7% → 찬성 63.7%), 중도층(적격 25.7% → 찬성 43.0%), 정의당 지지층(적격 35.4% → 찬성 56.3%), 민주당 지지층(적격 54.5% → 찬성 72.1%)에서 긍정적 여론 증가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플러스 마이너스 4.4%포인트, 응답률은 5.4%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