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투명성' 확 올라간다... 입찰부터 선정까지 '블록체인' 활용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4-10 09:43
종이 제안서도 사라지고, 군용 총·포·화약류 신고 업무 창구도 일원화
방위사업청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으로 투명성 강화에 나선다.

10일 방사청에 따르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해 위·변조 방지 체계를 갖춘 방위사업 데이터를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방위산업진흥회 등에 분산 저장하고, 공동으로 관리키로 했다.

이에 따라 방위사업의 입찰부터 평가, 결과까지 전 과정의 이력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사업을 더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또 제안서 접수관리를 전자시스템을 통해 자동화해 종이문서 제출에 따른 업체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방사청은 군용 총·포·화약류의 운반허가와 신고업무 창구도 일원화한다. 그동안 총·포·화약류 운반허가 신청은 방사청으로, 운반신고는 국방기술품질원으로 해야 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블록체인 플렛폼 구축으로 투명성 강화는 물론, 관련 기관과 공유함으로써 신속한 업무처리가 가능해진다"며 "이에 따라 방산업체의 업무부담도 줄어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