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역 인근서 50대 남성 흉기난동…4명 부상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11 00:00
성신여대역·성북구청 인근서 흉기 휘둘러

서울 성북경찰서. [사진=연합뉴스]


일요일 낮에 성신여대역 인근에서 5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행인 4명이 다쳤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10일 특수상해 혐의로 A씨(55)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역 근처에 있는 한 상가건물 뒤편에서 B씨 등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이 중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2명은 얼굴과 목 등에 상처를 입었다.

피해자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후 성북구청으로 옮겨가 두 명에게 추가로 부상을 입혔다. A씨는 성북구청으로 이동해 구청 로비에서 C씨 얼굴에 허리띠를 휘둘러 다치게 하고, 구청 인근에서 행인을 흉기로 위협하다 이를 말리던 D씨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구청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A씨는 체포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정신질환 여부 등도 조사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