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도시'로 변모하는 ‘화웨이 도시’ 중국 선전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2-19 07:42
5G 기지국 1955개 추가 설치 계획…'5G 혁신시범도시' 우뚝 전국 최초로 5G 정류소, 5G 버스, 5G 방송 등 시도

지난해 차이나텔레콤과 화웨이가 함께 광둥성 선전에 설치한 5G 전용 기지국. [사진=홍콩명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가 소재한 도시,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이 차세대 이동통신, 중국 '5G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신형 스마트 도시’를 제창하는 선전시가 5G 네트워크 구축, 5G 응용테스트, 5G 단말기 산업화 등 방면에서 전국, 더 나아가 전 세계를 선두하고 있다고 선전 현지 유력지인 선전특구보(深圳特區報)는 최근 보도했다.

실제로 올 상반기 선전시 소재 기업들은 5G 단말기 전용 칩을 출시하고, 올해 중반엔 5G 스마트폰, 5G 태블릿 PC 등 각종 5G 네트워크 접속 단말기를 내놓을 계획을 발표하는 등 5G 시대를 발빠르게 준비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선전시 정부는  5G 상용화 시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전시 공업정보화국은 시내에 5G 기지국 1955개 추가로 설치해 소규모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전 세계를 선두하는 스마트 IT인프라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IT기술, 디지털 경제 등 전략적 신흥산업을 적극 발전시키고, 차세대 IT 산업 등 선진 제조업 클러스터를 구축해 5G 시장을 적극 선점함으로써 5G 혁신시범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란 목표다.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의해 5G 상용화 시범도시 중 하나로 선정된 선전은 실제로 중국 전체 5G 발전의 중요한 기지가 된 모습이다. 중국 3대 국유 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이 발표한 5G 시범사업 도시에 선전은 빠지지 않는다. 

차이나텔레콤이 선전에서 전국 최초로 5G 시범 정류소, 5G 버스 노선을 선보이고, 전국 최초로 단대단(end-to-end) 5G 네트워크 전문 무인기 비행테스트를 실현한 게 대표적이다. 

차이나모바일도 다음 달 선전에서 5G  네트워크를 통해 4K 고화질 영상을 생방송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 선전시 서비스, 도시관리, 교육, 금융 등 방면에서 5G 구현을 시도하고 있다. 

차이나유니콤은 선전에 5G 혁신센터를 오픈하고,  텐센트·비야디 등 선전시 소재 하이테크 기업과 5G 혁신응용을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도 체결했다. 앞서 춘제(음력 설) 연휴 때 화웨이와 함께 국영중앙(CC)TV 춘제 특집 프로그램에서 중국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통한 4K 고화질 영상을 선보인 것도 바로 선전에서 이뤄진 것이다. 

이밖에 선전시 소재한 통신 전용칩, 통신안테나, 기지국전원, 회로기판, 테스트 기기 전문 기업들이 제작한 장비들은 5G 상용화 테스트를 위해 전 세계 각국으로 판매되고 있다. 텐센트(인터넷), 비야디(전기차), DJI(무인기) 등 선전시 소재 기업은 사물인터넷(IoT), 커넥티드카, 인공지능, 가상현실(VR), 스마트제조, 로봇 등 사업에서 비즈니스 기획을 모색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