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민생안정대책] 주요 고궁·박물관·미술관 무료 개방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1-22 12:20

서울 용산에 위치한 국립중앙박물관. 설 연휴를 맞아 경복궁 등 주요 고궁과 국립박물관, 미술관이 무료로 개방된다. 정부는 22일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설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했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설 연휴를 맞아 주요 고궁과 국립박물관, 미술관이 무료로 개방된다.

정부는 22일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설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했다. 설 연휴 기간인 내달 2∼6일까지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대 고궁과 종묘, 조선왕릉이 무료 개방된다. 

14개 국립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등지에서 특별공연이나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립중앙과학관과 4개 국립과학관 상설전시관 입장료 50% 할인행사도 한다. 국립 해양생물자원관도 무료 운영한다. 정부는 같은 기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과천·덕수궁관을 무료로 개방하고 국립국악원 공연 체험행사도 연다.

'근로자휴가지원제' 참여자를 대상으로 프로모션도 벌인다. 근로자휴가지원제란 근로자(20만원)·기업(10만원)이 휴가금을 적립하고 정부가 보조(10만원)한 금액으로 전용 쇼핑몰을 통해 국내 여행상품을 구매하는 제도다.

객실·스키 강습·수영장 이용·식권 등이 포함된 1박 2일 겨울 스키캠프 프로모션을 정상가보다 66% 저렴한 1인당 17만원에 즐길 수 있다. 태백 한우구이가 포함된 태백산 눈꽃축제 참가비용을 1인당 8만원에서 5만원으로 할인한다. 오는 28일∼내달 8일 숙박 예약 근로자 선착순 100명에게는 1박당 2만원의 할인권을 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