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2월말...장소는 추후 발표"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1-19 08:29
美 트럼프, 北 김영철과 비핵화·2차회담 의제로 90분간 회동 폼페이오-김영철 회동 "싱가포르 약속 진전 위한 좋은 논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말 추후 발표될 장소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김 부위원장 면담은 낮 12시 15분부터 1시간30분 동안 진행됐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과 90분간 비핵화와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다"며 "2차 정상회담은 2월말께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을 고대하고 있다"며 "회담 장소는 추후에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장소로는 미국과 북한 모두와 좋은 관계를 갖고 있는 베트남이 가장 유력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 면담에 앞서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고위급회담을 진행했다.

미국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