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연일 경제 행보…편의점주들과 현장 최고위원회의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18 15:02
“편의점주, 최저수익 보장 안 돼 어려워…가맹점 너무 난립”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경영 악화 일로에 있는 편의점주들과 찾아 경제 살피기 행보를 계속했다.

연초부터 관광업계 간담회, 소상공인연합회와 중소기업중앙회 신년회 등에 잇따라 참석하며 연일 경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강남고용복지센터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새해 들어 두 번째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로, 각종 민생경제 현안을 챙기는 당내 민생연석회의와 을지로위원회도 함께 참석해 편의점주들의 고충을 들었다.

이 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가 인구보다 편의점 가맹점 숫자가 너무 많아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온라인 구매 양식이 느는 등 소비패턴이 변하고 있어 가맹점은 갈수록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당에서는 민생연석회의를 중심으로 해서 카드수수료 인하, 제로페이 마련 등 가맹점들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면서 “최저수익이 보장 안 되는 어려움이 있다. 점주들의 어려움이 바로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지속해서 제도를 보완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자영업에 대한 기본 정책 방향을 재설정하고 130여개의 자영업계를 위한 정책을 만들어 왔다”면서 “편의점 가맹본부뿐 아니라 업계 전반을 제도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는 부분을 입법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민생연석회의 편의점소분과장인 우원식 의원은 “무분별한 가맹점 출점을 막고 최저수익보장제를 확립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경제 주체들 간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에는 가맹점주단체 대표들도 참석, 조속한 입법 보완으로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회의는 가맹점주의 현장 애로사항을 듣는 자리인 만큼 민주당은 가맹본부 측은 부르지 않았다.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회의 후 씨유(CU) 본사인 BGF리테일 사옥 앞에서 농성 중인 점주들을 만나기도 했다.

그는 “51일째 여기서 두 명씩 자고 있다”는 한 가맹점주 말에 “가맹점이 너무 많다. (가맹본부가) 난립을 시켰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