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무부 "미중 무역협상…문제 해결 위한 기초 다졌다"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1-10 09:59
10일 웹사이트 공식 발표 무역전쟁 해소 위한 고위급 회담도 이어질듯

[사진=중국 상무부 웹사이트]


중국 상무부가 지난 7~9일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에서 양국 대표단이 상호 이해 증진을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다졌다고 전했다. 

상무부는 10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양국 정상이 공통 인식한 사안을 적극 이행한 가운데, 양측이 관심있는 무역 문제와 구조적 문제를 둘러싸고 광범위하고 심도있고 구체적으로 교류하며 상호 이해를 증진시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서로 관심있는 문제 해결을 위한 기초를 다졌다"며 양측은 앞으로도 긴밀히 연락을 유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도 9일(현시지간)  성명을 통해 "농산물과 에너지, 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 측의 약속에 논의를 집중했다"고 밝혔다.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와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이끄는 미·중 대표단은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미국산 에너지·농산물 구매 확대를 통한 미·중 무역 불균형 개선, 지식재산권 보호, 중국의 차별적인 기업 보조금 정책 축소, 시장 진입 규제 완화 등 광범위한 주제를 놓고 협상을 벌였다.

앞서 이틀로 예정된 시한보다 하루 더 연장돼 협상이 이뤄지면서 미·중 무역전쟁 해소를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란 기대가 컸다. 

양측이 이번 협상에서 향후 긴밀한 연락을 유지해 나가기로 한만큼 미·중간 고위급 회담도 이어질 예정이다.  우선 류허(劉鶴) 부총리가 곧 방미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회동할 전망이다. 

시진핑 주석의 최측근 인사인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도 예상되고 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주석이 오는 22~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왕 부주석이 포럼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과 만나 이번 무역협상 결과를 담판 지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