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예산정책처장 이종후…입법조사처장 김하중 내정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1-08 00:00
문희장 의장, 오는 17일 전 최종 임명할 듯

2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쟁점 민생법안 90건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예산정책처장(차관보급)에 이종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내정됐다.

이 전문위원은 국회 본회의 진행을 담당하는 의사국장과 오스트리아 주재 공사 등을 지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도 오랫동안 근무해 ‘재무통’으로 꼽힌다.

국회 입법조사처장에는 김하중 변호사가 내정됐다.

특히 김 변호사는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법률위원장을 지냈고, 다음해 국민의당 창당 실무준비단에 참여한 뒤 2016년 국민의당 총선에 뛰어들었다. 당시 경선 방식에 반발해 탈당, 무소속으로 광주 서구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해 정치적 중립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내정자는 국회 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문희상 의장이 최종 임명하게 된다. 이에 따라 운영위 신년 업무보고가 예정된 17일 전에 임명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