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초상은행에 밀리는 교통은행" 중국 5대은행 지위 '무색'

배인선 기자입력 : 2018-11-14 10:25수정 : 2018-11-14 10:25
매출, 순익, 시총 등 방면에서 초상은행이 앞서 총자산은 여전히 교통은행이 압도

[교통은행 vs 초상은행]


공농중건교(工農中建交). 중국 5대 은행으로 꼽히는 공상·농업·중국·건설·교통은행을 일컫는 말이다. 그런데 이중 교통은행의 지위가 예전만 못해 보인다. 매출·순익 방면에서는 다른 4대 은행에 크게 뒤처진 데다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초상은행에 추월당한 것.

중국경제망에 따르면 올 1~3분기 중국 은행권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교통은행 매출과 순익은 각각 1578억3200만 위안(약 25조6800억원), 573억4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37%, 5.3% 늘었다.

이는 중국 4대은행 중 순익이 가장 적은 중국은행의 3분기 당기 순익인 441억9000만 위안을 조금 웃도는 것이다.

같은 기간 초상은행 매출·순익은 13.21%, 14.58% 늘어난 1882억21000만 위안, 673억8000만 위안으로, 교통은행에 크게 앞서 있다.

[자료=중국경제망]


사실 초상은행이 교통은행 실적을 추월한 건 이미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교통은행은 이미 2015년 매출 방면에서 초상은행에 추월당했다.  그리고 지난해 1분기엔 순익 방면에서도 초상은행에 추월당하는 굴욕을 맛봤다. 올 들어 두 은행간 격차는 더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주가도 마찬가지다. 최근 5년새 교통은행 주가 상승폭은 초상은행에 크게 못 미쳤다.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교통은행과 초상은행 주식은 지난 2014년 3월 저점과 비교해 각각 161%, 388% 남짓 오른 상태다.  12일 상하이증권거래소 종가 기준 교통은행과 초상은행 주가는 각각 5.84위안, 28.56위안을 기록했다.

시가총액도 이미 초상은행이 앞질렀다. 12일 종가 기준 초상은행과 교통은행 시총은 각각 7203억, 4337억 위안으로, 2866억 위안 남짓 차이가 난다. 

또 다른 은행인 흥업은행도 교통은행을 바짝 뒤쫓고 있다. 올 1~3분기 흥업은행 매출과 순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95%, 7.32% 늘어난 1146억1900만 위안, 506억100만 위안을 기록, 교통은행과의 격차를 좁히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총 자산으론 여전히 교통은행이 초상은행과 흥업은행을 훨씬 앞지른다. 3분기 말 기준 교통은행 총자산은 9조3915억 위안으로, 초상은행과 흥업은행은 각각 6조1172억 위안, 6조5432억 위안을 기록했다.

둥시먀오(董希淼) 중국 인민대 충양금융연구원 고급연구원은 "자산규모가 적은 초상은행이 매출과 순익 방면에서 교통은행을 뛰어넘은 건 중소은행에 커다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