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미중 무역전쟁 속 아시아 우군 확보 나선 중국

배인선 기자입력 : 2018-11-13 11:12수정 : 2018-11-13 14:52
아세안·동아시아정상회의, APEC 회의에 리커창·시진핑 총출동 美 펜스, 중국 겨냥해 '인도태평양 전략' 내비칠듯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동아시아 정상회의 참석차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를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이번 주 잇달아 열리는 아시아 국제회의 무대에서 자유무역 수호를 제창하며 역내 우군 확보에 나선다. 

이번 주 13~1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동아시아 정상회의엔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참석한다. 이어 17~18일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중국 지도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공세에 맞서 경제 글로벌화와 자유무역, 다자주의를 제창하며 아시아 우군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홍콩 명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들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방문 첫날인 12일 리 총리는 싱가포르 현지 주류 매체인 연합조보 기고문을 통해 중국이 글로벌 자유무역 수호자라는 입장을 적극 내비쳤다.

리 총리는 '개방·협력, 혁신·발전은 더 밝은 미래를 만들 것'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오늘날 보호주의·일방주의 대두가 가져온 도전에 직면해 우리는 함께 손잡고, 공동으로 세계무역기구(WTO) 중심의 다자간 무역체제를 수호하고, 무역·투자자유화와 편리화를 촉진하는 목소리를 적극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를 통해 함께 개방을 제창하고, 개방을 실현하고, 개방을 견지함으로써 개방형 세계 경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사실상 미국의 보호무역에 맞서 아시아 지역 국가들이 힘을 뭉쳐야 함을 시사했다. 

특히 리 총리는 “개방은 반드시 견지해야 한다”며 “왜냐하면 이것은 수단이 아닌 이념으로, 수 차례 시련을 겪어야지만 더욱더 확고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중국 개방의 대문은 이미 열려 있으며, 점점 더 활짝 열릴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중국 관영언론은 APEC 정상회의 참석차 이뤄지는 시진핑 주석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순방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표했다. 시 주석은 오는 15~21일 파푸아뉴기니와 브루나이공화국, 필리핀을 차례로 순방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3일 종성(鍾聲) 칼럼에 '아태 운명공동체의 밝은 미래를 위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실어 "시 주석의 이번 아태 지역 순방으로 중국과 아태국가 간 관계가 한층 더 깊어져 아태 지역에 더 많은 협력과 발전의 새로운 에너지를 가져올 것"이라며 "아태의 꿈을 함께 구축해 아태 운명공동체의 밝은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아시아 우군 확보 공세에 맞서 미국에서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미 지난 11일부터 7박 8일 일정으로 일본, 싱가포르, 호주, 파푸아뉴기니 등 아시아 지역 순방 일정에 돌입한 상태다. 그는 아세안·동아시아 정상회의, APEC 정상회의에도 잇달아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미국이 제창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을 적극 내비치고 아시아 동맹국의 미국에 대한 지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실제로 아시아 순방에 앞선 9일(현지시간) 펜스 부통령은 미국 현지 워싱턴포스트에 기고문을 게재해 중국을 간접적으로 겨냥,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인도·태평양에서 지배(control)가 아닌 협력을 추구한다'란 제목의 기고문에서 "미국의 안보와 번영은 이 필수 지역에 달려 있다"며 "미국은 큰 나라든 작은 나라든 상관없이 모든 국가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반드시 번영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민을 압박하는 국가는 보통 이웃국의 주권도 침해한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권위주의와 공격성이 설 자리는 없다"고 간접적으로 중국을 겨냥하기도 했다. 

류웨이둥(劉衛東) 중국 사회과학원 미·중관계 전문가는 SCMP를 통해 "펜스 부통령의 아시아 순방은 더 많은 중국의 이웃국을 미국 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함"이라며 "아태 지역 내에서 중국의 위협과 미국의 (동맹국을 향한) 약속을 부각시킴으로써 중국의 영향력에 맞서려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