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6.5%…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속보)

배인선 기자입력 : 2018-10-19 11:02

[사진=트레이딩이코노믹스]


19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5%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 분기 6.7%에서 0.2% 포인트(P) 하락한 것으로, 시장 예상치인 6.6%에도 못 미치는 것이다.  2009년 금융위기 발발 이후 분기별 성장률로는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만 이는 중국 지도부가 올해 목표로 한 6.5% 수준에는 부합하는 수치다.

중국의 GDP 성장률은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 6.8%를 기록했으나, 지난 2분기 6.7%로 0.1%P 둔화했다. 

마오성융(毛盛勇)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1~3분기 중국 경제는 합리적인 구간에서 움직이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안정 속 발전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동시에 외부의 도전 변수가 뚜렷하게 늘어나면서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