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매티스는 민주당 같아”..美 국방 떠나나

윤세미 기자입력 : 2018-10-15 10:11수정 : 2018-10-15 10:12
헤일리 대사 사임 발표 일주일 만에 美 국방 경질설 외교·안보 라인 물갈이 될 경우 대북정책 변화에도 관심

제임스 매티스 美 국방장관[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경질 가능성을 띄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방송된 CBS 프로그램 ‘60 Minutes’와의 인터뷰에서 “매티스 장관은 좀 민주당 같이 느껴진다. 솔직히 말하자면 그렇다”고 털어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을 은근히 꼬집었다고 지적했고, 뉴욕타임스(NYT)는 ‘민주당 같다’는 표현은 "불길한 징조"라고 해석했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매티스 장관과 이틀 전에도 점심식사를 같이 했다”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지만, “그는 떠날지도 모른다. 언젠가를 그럴 것이다. 모두가 떠난다. 그게 워싱턴이다”라고 말했다.

해병대 장군 출신인 매티스 장관은 앞서 어느 정당을 지지한다고 공공연하게 밝힌 적이 없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에서 비교적 '온건파'로 균형을 잡아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매티스 장관은 올해 나온 여론조사에서 내각 각료 중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받기도 했다. 
 
현지 매체들은 매티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로 인해 물러나야 한다는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매티스 장관의 경질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수 차례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이 불거졌고 지난달 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가 쓴 책 ‘공포(FEAR)’에서도 매티즈 장관은 백악관과 발이 맞지 않는 것으로 묘사됐다.

매번 매티즈 장관은 사임설에 대해 부인했다. 최근에도 매티스 장관은 사임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국방부 관계자들에게 말했다고 WSJ는 전했다.

그러나 최근 몇 달 동안 미국의 외교 안보 정책의 중심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방장관에 쏠리면서 상대적으로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지적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올해 말로 사임하겠다는 발표를 내놓은지 일주일만에 나왔다.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이 대폭 물갈이 될 경우 미국의 대북 정책에 변화가 생길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현재의 대북 정책이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의 주도 하에 이뤄지고 있는 만큼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