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두어달 안에 이뤄질 것"

윤세미 기자입력 : 2018-10-13 18:35

[사진=로이터/연합]


미국 백악관의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올해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보수 성향의 진행자 휴 휴잇과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이 두어 달 안에(in the next couple of months) 만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외교를) 낙관하고 밀어붙이고 있지만, 환상을 갖고 있지는 않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도, 나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볼턴 보좌관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강조하면서 "북한이 그 문을 열고 나온다면 북한 주민들의 미래는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시기 및 장소와 관련,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며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관측통들은 11월 중순을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시기로 추측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