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세계는 지금] 사우디 反정부 언론인 피살 의혹에 분노한 지구촌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16 00:00수정 : 2018-10-19 10:16

터키서 실종된 사우디아라비아 반(反)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사진=AP·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실종·피살 의혹과 관련해 국제사회에서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특히 터키 정부가 예상보다 강하게 의혹을 파헤치고 있다. 2017년 카타르 단교 정책으로 양국이 대립하는 상황에 있지만, 카슈끄지 사건에 터키가 유독 분노하고 개입하려는 이유는 뭘까.

카슈끄지가 그간 사우디 정부와 왕실을 비판해 온 반(反)정부 언론인이라는 점을 앞세워 터키가 이번 사건을 빌미로 국제사회에서 사우디의 입지를 흔들려는 의도라는 주장이 나온다.

지난해 6월 사우디는 아랍에미리트(UAE), 예멘, 바레인, 이집트, 리비아 등과 함께 카타르와의 단교를 선언했다. 이들은 카타르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 조직을 지원해 안보를 불안하게 한다는 것을 단교 명분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터키는 단교 조치에 반대하며 카타르를 지원했고, 사우디의 숙적인 이란과는 경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사우디가 테러조직으로 분류한 무슬림형제단을 지지한다. 이런 상황만 봐도 터키가 사우디 정부와 왕실을 비판해 온 카슈끄지 실종·타살 의혹에 왜 적극적으로 나서는지가 설명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터키 보안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카슈끄지가 사우디 왕실의 암살팀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CNN은 터키 당국이 살해 시청각 증거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카슈끄지의 행방과 타살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터키의 주장과 달리 사우디가 이번 사건에 개입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사우디에 등을 돌리고 있다.

영국·프랑스·독일 등 3개국 외무장관이 사우디 정부에 '신뢰할 만한 조사'를 촉구했다. 영국 대표 운수·항공·관광회사인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 김용 세계은행(WB) 총재,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 등은 23일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릴 예정인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FII)' 행사에 불참 의사를 밝혔다. 사우디 경제에 영향을 주는 미국 의회도 철저한 진상 규명과 강력한 응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살만 빈 압둘라지즈 사우디 국왕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최근 전화 통화에서 이번 사건을 조사하는 공동조사팀 구성의 중요성에 입을 모았다. 하지만 그간 사우디가 카슈끄지 실종설 규명에 비협조적이었다는 정황 등을 근거로, 국제사회에서 추락한 사우디의 입지 회복은 어려워 보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