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장관 "문체부 내 성희롱·성폭력 전담부서 신설 추진"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6-15 15:49
취임 1주년 성과 "평창동계올림픽 및 남북 교류 물꼬" "블랙리스트 원칙대로 엄중 처리"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5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제육관광부 장관이 부처 내 성희롱·성폭력 관련 전담부서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도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다른 부처에는 없는 성희롱·성폭력 전담부서를 문체부에 두고, 외부 전문가를 담당자로 모셔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기회에 젠더 불평등 문화를 평등의 문화로 전환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불평등한 사회 구조 속에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여성들의 노력은 정당하다"며 "올바른 사회를 만드는 데 문체부가 나서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투 운동'으로 대변되는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는 지난 3월 꾸려진 특별조사단이 실태조사 후 개선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조위는 100일 동안 한시적으로 구성됐다. 오는 19일 최종 활동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처벌을 위한 부처 내 전담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다만 전담부서 신설 예산과 인원 확보를 위해선 행정안전부 및 기획재정부와 논의가 필요한 만큼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도 장관은 "여성가족부에서 각 부처마다 전담부서를 둬야 한다고 요구했고, 우리 부처에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전담부서는 과장급 이상으로 꾸려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선 징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가 권고안을 곧 보내오면, 법률적으로 검토해 엄중히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진상조사위원회가 1년 동안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단계에 와 있다"며 "권고안에 따라 원칙대로 수사 의뢰나 징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 1년 동안 문체부가 이룬 성과로는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와 '남북관계 복원 기틀 마련'을 꼽았다. 당장 오는 18일 열리는 남북체육회담에서 아시안게임에서의 단일팀 구성이 논의될 예정이다.

도 장관은 "단일팀의 경우 병역·연금 등 여러 예민한 문제가 있기 때문에 선수들과 상의하고, 동의를 구할 계획"이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여러 차례 관심을 보인 통일 농구경기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교류의 핵심 과제는 완전한 비핵화와 종전 선언이다"며 "과제가 해결되면 정상 간 거론한 경제 안건들을 추진한 뒤 문화 교류가 차츰 활발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취임 2년차에는 국민 여가 활성화 기본계획 추진, 국가관광전략회의를 통한 관광 진흥 등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