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만난 리커창 "단계적으로 '사드'문제 처리에 일부 합의"

배인선 기자입력 : 2017-11-14 07:31수정 : 2017-11-14 07:31
관영 신화통신, 문재인-리커창 회동 보도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가 13일 오후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회담했다. [사진=신화통신]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13일 오후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회담했다. 두 정상은 양국관계가 정상 발전 궤도로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14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문 대통령과 만난 리 총리는 "한·중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중요한 협력파트너"라며 "한·중 수교 25년 이래 양자간 관계와 협력은 빠르게 발전했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앞서 베트남 다낭에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비공식 회의기간 문 대통령과 재차 회동해 한·중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노력하자는데 중요한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양국이 수년간 쌓아온 정치적 상호신뢰를 소중히 여기고, 서로의 핵심이익과 중대한 우려를 존중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중·한 양국은 현재 단계적으로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문제를 처리하자는데 일부 합의를 이뤘다"며 "한국이 지속적으로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여 한·중관계 발전의 장애물을 없애고 한·중관계가 올바른 궤도에서 평온하고 건강한 발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자"고 전했다.

리 총리는 "중·한 양국은 광범위한 공동이익과 거대한 협력 잠재력이 있다"며 "양국이 상호 발전전략을 연계해 상호보완적 우수성을 발휘함으로써 경제통상·금융·제조업·환경보호 등 방면에서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을 추진하자"고 전했다. 또 "인적 교류와 인문교류를 강화해 양국관계의 민심의 기반을 단단히 다지자"고도 그는 전했다. 그러면서 리 총리는 "양국이 함께 노력해 중·한 관계가 회복·개선되는 기초 위에서 양국간 협력의 새로운 장을 펼치자"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날 한·중관계는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다"며 "한국은 중국과 함께 적극 노력해 양국관계가 하루빨리 정상 발전 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치적 상호신뢰를 다시 쌓고, 경제통상·인문 등 방면에서 교류 협력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밖에 리 총리와 문 대통령은 공동관심사인 지역 문제 등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으로, 앞서 11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관계 정상화를 공식화한 이후 이틀만에 이뤄진 만남으로 주목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