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재인 대통령 향한 따뜻한 느낌 없다"며 만찬사 즉석 수정

김온유 기자입력 : 2017-11-08 20:05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 도중 만찬사를 즉석에서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래는 공식적이고 격식 있는 내용이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나의 따뜻한 느낌이 잘 표현되지 않아 즉석에서 표현을 바꿨다"고 말했다고 8일 후일담을 공개했다.

만찬 도중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사에 감사를 표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이러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정 전 원고를 갖고 있던 통역관이 고생했을 것"이라는 농담도 건넸다.

또한 만찬 이후 진행된 문화 공연에 대해서도 대단히 만족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공연된 '비나리' 사물놀이에 대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물놀이는 악귀를 물리치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의미가 있다"며 "아시아 순방 일정을 잘 마무리하길 바라며 선곡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감사함을 표하고 미국 측 수행원들은 사물놀이 가락을 즐기기도 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KBS 교향악단이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메들리' 연주를 끝냈을 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먼저 일어서 박수를 보냈다고도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