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 도중 만찬사를 즉석에서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원래는 공식적이고 격식 있는 내용이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나의 따뜻한 느낌이 잘 표현되지 않아 즉석에서 표현을 바꿨다"고 말했다고 8일 후일담을 공개했다.

만찬 도중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사에 감사를 표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이러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정 전 원고를 갖고 있던 통역관이 고생했을 것"이라는 농담도 건넸다.

또한 만찬 이후 진행된 문화 공연에 대해서도 대단히 만족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공연된 '비나리' 사물놀이에 대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물놀이는 악귀를 물리치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의미가 있다"며 "아시아 순방 일정을 잘 마무리하길 바라며 선곡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감사함을 표하고 미국 측 수행원들은 사물놀이 가락을 즐기기도 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KBS 교향악단이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메들리' 연주를 끝냈을 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먼저 일어서 박수를 보냈다고도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