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타계, 세계 역사상 가장 장기간 총리 재직

입력 : 2015-03-23 08:09

[사진=YTN]

아주경제 박효진 기자 =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타계, 세계 역사상 가장 장기간 총리 재직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타계 소식이 전해졌다.

리콴유 전 총리가 현지시간 오늘 새벽 3시 20분쯤 싱가포르종합병원에서 향년 91세를 일기로 타계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리 전 총리는 지난달 5일 심한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했으며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리 전 총리는 1959년부터 1990년까지 싱가포르를 이끈 초대 총리로 장남 리센룽이 뒤를 이어 2004년 총리로 취임했다.

리 전 총리는 싱가포르가 영국 식민지였던 1959년 자치정부 시절부터 독립 이후 1990년까지 총리를 지내 세계 사상 가장 오랫동안 총리로 재직했으며 싱가포르를 동남아시아 부국으로 건설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타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타계, 대단한 분이네"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 타계, 안타까운 소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