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문화로 지역균형발전 이끌 정책사업 공유합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기자
입력 2024-01-16 08: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유대길 기자
[사진=유대길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가 오는 17일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전국 지자체와 민간 문화예술단체·기업 등을 대상으로 올해 추진하는 지역문화예술 정책사업과 ‘로컬100’ 사업을 설명하고 홍보 방안 등을 공유한다고 16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새 정부 국정과제에 맞는 새로운 문화예술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문화예술 3대 혁신전략, 10대 핵심과제’를 발표하고 ‘문화로 지역균형발전’을 핵심과제로 선정했다. 이에 전국 지자체와 민간 문화예술단체·기업 등이 지역문화예술 정책사업을 잘 이해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이번 설명회를 준비했다. 

 ‘지역문화예술 정책사업 설명회’에서는 문체부의 대표적 문화향유 지원사업인 문화가 있는 날(구석구석 문화배달 등)을 비롯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취약지역·취약계층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전국 문화예술 창제작유통 지원사업 등을 소개하고 사업별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대표적 지역 문화기반시설인 △공사립 박물관 지원 정책·사업 △「문화기본법」에 따라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의 책무로 규정된 ‘문화영향평가’의 내용과 평가 비용 지원 등도 안내한다.

이어 ‘로컬100 민관협업 홍보 방안 설명회’가 진행된다. 

문체부는 지난해 지역 문화 가치 확산을 위해 지역 문화명소, 콘텐츠, 명인 등을 ‘로컬100’으로 선정하고, ‘로컬100 보러 로컬로 가요’ 홍보 캠페인 등을 진행하며 내외국인의 지역 방문을 확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로컬100’으로 선정된 지자체와 운영 주체, 지역 방문 상품 등을 개발하는 코레일, 코레일관광개발, 여행사, 온라인여행사(OTA), 관광벤처 관계자들이 교류한다. 

코레일관광개발과 밀양시, 양양서피비치, 대전성심당, 통영국제음악제 관계자 등은 ‘로컬100’과 연계한 지역 방문 상품 출시·운영 사례를 발표하고 다양한 현장 경험, 지역 내 매력적인 문화자원 홍보 방안 등을 공유한다. 

유인촌 문체부 장관은 “당면한 지역소멸 위기에 맞서 지역을 풍요롭고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문화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앞으로도 중앙과 지방정부, 민간이 서로 소통하고 협력할 기회를 더욱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