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장갑차 '레드백' 129대 호주 수출…3조1500억원 수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12-08 07: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독일 장갑차와 최종 경합 끝 승리

지난 3월 2일현지시간 호주 애벌론 공항에서 열린 방위산업 박람회에서 관객들이 한화가 호주 수출을 위해 제작한 레드백 장갑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2일(현지시간) 호주 애벌론 공항에서 열린 방위산업 박람회에서 관객들이 한화가 호주 수출을 위해 제작한 '레드백' 장갑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레드백’ 장갑차가 호주에 수출된다. 공급 규모는 129대, 금액으로는 24억 달러(3조1500억원)다. 레드백은 K-9 자주포에 이어 국내 방산업체가 호주에 두 번째로 수출하는 지상장비가 됐다.
 
방위사업청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호주 현지 법인인 한화디펜스 오스트레일리아(HDA)와 호주 획득관리단(CASG) 간 레드백 수출계약이 체결됐다고 8일 밝혔다.
 
레드백은 지난 7월 호주 육군의 궤도형 보병전투차량 획득사업인 ‘랜드400’ 3단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랜드400 3단계 사업은 호주 육군 역대 최대 규모의 획득 사업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레드백은 독일 라인메탈사의 링스(Lynx KF-41)장갑차 간 최종 경합 끝에 호주의 차기 장갑차로 낙점받았다.
 
방사청은 “이번 쾌거는 세계 방산시장에서 우리 무기체계의 저력을 보여주는 사례이며,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국방부, 외교부, 방사청, 육군 등 범정부 차원의 다각적 지원이 이뤄낸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에도 정부는 리차드 말스 부총리 겸 국방장관, 팻 콘로이 방위산업장관 등 호주 주요 인사와 깊은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계약 체결을 적극 지원했다”고 전했다.
 
엄동환 방사청장은 “방사청은 양국이 레드백 장갑차를 기반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협력 동반자로서 육·해·공·우주·첨단분야 등 전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