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제미나이發 'AI 랠리'…알파벳 5%·AMD 9% 올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12-08 06: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AMD 9% 넘게 올라…AI 낙관론에 기술주 줄줄이 올라

  • 고용 열기 여전 우려도

  • 유가, 이틀 연속 배럴당 70달러 아래

사진AP 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알파벳과 AMD가 인공지능(AI) 낙관론에 불을 지폈다. 제미나이 공개에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주가가 5% 넘게 오르는 등 AI 기대에 3대 지수가 모두 올랐다. 

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 예비치는 전장보다 0.17% 상승한 3만6117.13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예비치는 전장보다 0.8% 오른 4585.60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37% 뛴 1만4339.99를 나타냈다.

S&P500 부문 가운데 △에너지 -0.61% △헬스케어 -0.08% △유틸리티 -024.%는 하락했다. 

△임의소비재 0.89% △필수소비재 0.32% △금융 0.41% △산업 0.06% △원자재 0.67% △부동산 0.09% △기술 1.28%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3.22%는 올랐다.  

전날 구글이 공개한 AI 제미나이에 대한 기대감에 알파벳의 주가는 5.3% 급등했다. AI 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에 AI칩을 생산하는 엔비디아와 AMD의 주가는 각각 2.4%, 9.89% 상승했다. AMD는 전날 자사의 최신 AI칩이 내년 초에 출시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오픈AI가 자사 칩을 구매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아마존(1.63%), 메타(2.88%), 애플(1.01%) 등 주요 기술주도 모두 올랐다. 

투자자들은 고용 지표를 주시했다. 미국의 지난주(11월 26일~12월 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2만건으로 전주보다 1000건 증가했다. 시장의 전망치(22만2000건)에 못 미치면서 해고 속도가 아직 더디다는 우려가 나왔다. 고용 시장의 열기가 완전히 꺼지지 않은 것이다. 

8일 발표되는 노동부의 고용보고서를 통해 고용 시장의 현황을 자세히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로이터는 11월 비농업 고용 부문에서 18만명이 고용됐을 것으로 전망했다. 10월(15만명)보다 늘어난 것이다. 

유가는 배럴당 70달러 아래에 머물렀다. 이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근월물)은 4센트(0.6%) 내린 배럴당 69.34달러에, 브렌트유 선물은 25센트(0.34%) 하락한 배럴당 74.05달러에 거래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