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고용 냉각에 다우 3일 연속 하락…유가 4%↓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12-07 06: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기침체 우려 고개…에너지주·대형주 하락

  • 수요 위축 우려에 유가 4% 넘게 밀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고용 냉각 징후에 다우지수와 S&P500은 3일 연속 하락했다.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가 커지는 속에서도 대형주와 에너지주의 약세가 상승세를 제한했다. 

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 예비치는 전장보다 0.19% 하락한 3만6054.7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예비치는 전장보다 0.39% 하락한 4549.37을,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58% 내린 1만4146.71을 나타냈다.

S&P500 부문 가운데 △헬스케어 0.06% △산업 0.47% △유틸리티는 1.38% 올랐다.

△임의소비재 -0.04% △필수소비재 -0.22% △에너지 -1.64% △금융 -0.5% △원자재 -0.16% △부동산 -0.34% △기술 -0.93%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는 -0.47% 하락했다.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이 발표한 11월 민간 기업 고용이 예상치(13만명 증가)를 밑돈 10만3000명 증가에 그치면서 투자 심리는 위축됐다. 냉각 징후는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 억제에 효과를 보이고 있음을 나타내지만, 경기침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역시 늘었다.

투자자들은 7일 발표되는 실업수당 청구 건수와 8일 발표되는 비농업고용지수 및 실업률 등을 통해 고용 시장 현황을 면밀히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엔비디아 주가는 각각 1%, 1.61%, 2.28% 하락했다. 클라우드회사 박스의 주가는 3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을 밑돌아 약 11% 급락했다. 캠벨수프는 3분기 실적이 월가 전망을 웃돌면서 7.11% 상승했다. 

미국 휘발유 재고가 크게 늘어나는 등 수요 위축 우려에 유가는 4% 하락해, 6월 말 이후 최저 수준으로 마감했다. 이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근월물)은 2.94달러(4.07%) 내린 배럴당 69.38달러에, 브렌트유 선물은 2.90달러(3.76%) 하락한 배럴당 74.30달러에 거래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