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찰위성운영실 임무 착수"…'만리경 1호' 정식임무 돌입했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12-03 08: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국방성 "공화국의 전쟁억제력, 확고한 대비태세 갖출 것"

북한은 21일 오후 10시 42분 28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지에서 발사 상황을 참관하고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과 연관기관의 간부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을 열렬히 축하해주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311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2023-11-22 09370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은 지난 11월 21일 오후 10시 42분 28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같은 달 22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화면]
 
북한 관영 라디오 조선중앙방송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의 ‘정찰위성운영실’이 지난 2일부터 임무에 착수했다고 3일 보도했다.
 
운영실의 임무착수는 지난달 21일 만리경 1호가 발사된 지 11일 만이다. 북한은 위성이 세밀조종 기간을 거쳐 12월 1일부터 정식 정찰 임무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방송은 “(운영실이) 독립적인 군사정보조직으로 자기임무를 수행하게 된다”며 “임무수행을 통해 획득한 정보는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해당 상설집행부서에 보고되며, 지시에 따라 국가의 전쟁억제력으로 간주되는 중요 부대와 조선인민군정찰총국에 제공되게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 국방성은 “공화국의 전쟁억제력이 더욱 확고한 대비태세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매체는 이날 위성의 현재 상태나 새로운 촬영 정보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2일과 24일, 25일 관제소를 직접 찾았다.
 
북한은 위성이 미국 백악관과 펜타곤, 괌·하와이의 미군기지, 한국의 진해·부산·울산·포항·대구·강릉 등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위성 사진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한국 군은 지난 2일 새벽 미국 밴덴버그 우주군기지에서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쏘아 올렸다. 이 위성은 우주 궤도에 정상적으로 안착했고 국내외 지상국과 첫 교신에도 성공했다.
 
위성의 촬영 영상 해상도는 0.3m급으로 지상 30㎝ 크기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다. 3m급으로 알려진 북한 정찰위성에 비해 월등한 성능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