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니까 조금 먹어"...칼국숫집 성차별에 '시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1-29 10: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식당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성차별을 당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강남의 한 칼국숫집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성차별을 겪었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식당에서 남녀 차별을 받았다. 다른 테이블 남자들 다 주고 남은 거를 나에게 줬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왜 내 그릇만 양이 적냐. 여자라서 적게 줬냐"고 묻자, 식당 주인이 "맞다. 필요하면 리필해 먹어라"는 답변을 했다고도 전했다.

당시 A씨는 자신과 남성 일행 1명이 2인분을 먼저 주문한 뒤, 다른 테이블에 있던 20대 남성 3명이 칼제비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후 다른 중년 남성 1명이 칼제비를 추가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A씨는 이미 5개의 칼제비를 끓이고 있던 상황에, 추가분 1개를 따로 만들 수 없으니 남성 5명에게 많은 양을 주고 자신에게는 남은 것만 준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진 속 '남자 꺼'라고 표시된 칼제비는 양이 푸짐하지만, '여자 꺼'라고 적힌 그릇에는 현저히 양이 적은 것이 대비돼 눈길을 끌었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저런 곳 꽤 많다", "남성용, 여성용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닌데", "가격을 똑같이 받으면서 저게 뭐 하는 짓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반면 "리필이 된다는데 뭐가 문제냐"면서 반박하는 의견도 있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