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통영에코파워 관련 거액 요구 있었지만 경영진 몰랐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동근 기자
입력 2023-10-17 20: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날 국감서 김한규 의원, 통영에코파워 비밀계약 지적 한사람에게 수천억 돌아가

  • HDC현대산업개발 "경영진은 모르는 일 실제 돈 오가지 않아, 관련 내용 전사 조사중"

 
HDC현대산업개발이 추진 중인 대치1차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HDC현대산업개발이 추진 중인 대치1차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HDC현대산업개발이 최근 불거진 이른바 '통영에코파워 비밀계약 의혹'과 관련해 경영진들은 모르는 일이라고 밝혔다. 
 
17일 HDC현대산업개발은 통영에코파워주식회사(통영에코파워)가 시행중인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참고자료를 배포했다.
 
HDC현산업개발에 따르면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은 국가산업단지인 통영시 광도면 1608번지에 위치한 920MW급 발전소로 지난 2013년 2월 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됐다. 현재 통영에코파워는 HDC가 60.5%, 한화그룹이 39.5%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공개경쟁입찰(HDC현대산업개발 제외 후)을 실시해 한화 건설부문이 시공 중이다. 공사비는 7889억원이며 공정률은 약 80%로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전날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정몽규 HDC그룹 회장을 상대로 2013년 7월 HDC현대산업개발이 개인인 A와 LNG 발전소 건설사업을 공동 추진하면서 A씨에게 지분 20%를 주겠다는 계약을 체결했다는 지적을 했다. 총 계약 규모가 1조9000억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개인에게 4000억원 가량이 돌아갈 수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에 정 회장은 "보고됐어야 하는 부분이지만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이날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10년 전 계약 당시 거액의 사업 대가 요구가 있었다"며 "경영진은 이 내용에 대해 모르는 바로 법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정당하다면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다만 실제 자금이 오가지는 않았다"며 "현재 조사를 통해 사건을 확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