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임명직 총사퇴 여진...김기현 '책임론' 갑론을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10-15 17: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병수 "책임은 당에 있어...국민 마음부터 살펴라"

  • 장예찬 "당정 갈등 부추기는 게 쇄신은 아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국민의힘 임명직 당직자들이 총 사퇴했지만, 당내 쇄신 범위를 두고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임명직 사퇴로는 부족하다는 의견이 비등하면서 김기현 대표 '책임론'이 힘을 받고 있다. 
 
부산 5선 중진인 서병수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책임은 어디까지나 당에 있다"며 "집권당이 대통령실 눈치를 보기 전 국민의 마음부터 살피고 전달하는 뼈아픈 질책이 이번 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이라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민심과 엇나갈 때 야당보다 더 단호하게 바로잡겠다는 결기가 있는 가"라며 "그럴 각오가 없다면 물러나라"고 일갈했다.
 
최재형 의원도 페이스북에 "임명직 당직자 사퇴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며 "국민이 내린 사약을 영양제나 피로회복제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죽어야 산다"고 강조했다.
 
반박의 목소리도 나왔다. 현직 지도부이자 윤석열 대통령의 '영입 1호 참모' 장예찬 청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당정 갈등을 부추기는 게 쇄신은 아니다"라며 "이때다 싶어 대통령을 흔들고 본인들의 공천 기득권을 확보하고 싶은 것은 아닌지 국민과 당원들이 냉정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장 최고위원은 이철규 사무총장의 사퇴를 거론하면서 "이조차 충분하지 않다는 사람들은 대체 지금까지 당정의 성공을 위해 어떤 충분한 역할을 해왔고, 어떤 헌신을 했는지 물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의 후보시절과 당선인 시절 수행팀장을 역임한 이용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위기에 분열하기보다 합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때"라며 "연판장 말씀하시는 홍문표 의원, 당 대표 사퇴하라는 서 의원은 어떤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줬느냐"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4시 비공개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했다. 강서구청장 보선 패배 이후 임명직 당직자들이 전원 사퇴하면서 쇄신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