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AG] 한국 여자골프, 단체전 3연속 은메달...유현조는 개인전 동메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3-10-01 14: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여자부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유현조 한국 여자 대표팀은 유현조의 활약에 힘입어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사진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여자부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유현조. 한국 여자 대표팀은 유현조의 활약에 힘입어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개인전에선 유현조가 동메달을 따냈다.

유현조, 임지유, 김민솔로 구성된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은 1일 중국 항저우 서호 국제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린 경기에서 최종 합계 29언더파 547타를 기록하며 2위를 했다. 1위 자리는 태국(34언더파 542타)에 뺏겼지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 3명이 대표팀을 꾸려 출격한 중국(26언더파 550타)은 넘어섰다. 

이로써 한국은 아시안게임 골프 여자 단체전에서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 최근 금메달은 2010년 광저우 대회에서 땄다.

개인전에선 유현조가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의 성적을 기록, 동메달을 따냈다. 우리나라는 2014년 인천 대회 박결이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2018년 대회에서는 메달을 따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엔 메달권 진입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개인전 금메달은 태국의 아르피차야 유볼(19언더파 269타), 은메달은 인도의 아디티 아쇼크(17언더파 271타)가 각각 차지했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인 중국의 인뤄닝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8언더파 280타를 기록,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